• 뉴스
  • 인천시, GTX-B 조기 착공과 지역 균형발전에 합심

    인천시ㆍ연수구ㆍ남동구ㆍ부평구, 「GTX-B 상생협력 업무협약」 체결

    이춘모 기자 (choonmol@daum.net)    2023-06-01 09:41:45

  •  

인천시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노선이 경유하는 자치구(區)들이 해당 노선의 조기 착공과 지역 균형발전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5월 31일 시청 소접견실에서 시와 연수구, 남동구, 부평구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앞서 지난 30일, 유정복 시장이 연수구 평생학습관에서 GTX-B 노선과 수인선을 연결하는 정차역 신설을 요구하는 주민들을 만나 “추가 정거장 신설과 조기 착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중앙부처 및 민간사업자, 관계기관 등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협약식에는 유정복 시장과 이재호 연수구청장, 박종효 남동구청장, 차준택 부평구청장이 참석했으며, 시와 구가 유기적인 업무 협력 체계를 구축해 조기 착공을 위한 신속한 행정절차 지원 및 지역 간 균형발전에 협력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노선의 조기 착공을 위한 중앙정부와의 협력과 인허가 및 행정절차 신속 추진, △기존 노선과의 연계·환승 가능한 추가 정거장 신설 협력·지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수혜지역 확대와 지역 간 균형발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와 연계한 체계적인 교통망 확충과 지역 혁신성장 거점 조성 등의 상호 협력이다.

특히, 이번 협약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노선에 대한 민자사업 실시협약 체결이 가시화되는 시점에서 민선 8기 공약사항인 조기 착공의 실효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관계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인허가 의제사항 등 협력 사항을 선제적으로 논의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노선의 조기 착공과 지역 간 균형발전 추진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그동안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사업과 관련해 분야별로 각 자치단체와 개별적으로 진행해 왔던 의사소통 창구를 일원화한다.

또, 긴밀한 협력을 위해 시와 구의 교통 관련 국장급으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협의체는 신속한 행정절차 지원 등을 위한 실무적인 논의 체계를 구축하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와 연계한 원도심 활성화 촉진 및 지역 간 균형발전 방안도 적극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GTX-B 노선은 송도국제도시 인천대입구역에서 출발해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역을 왕복하는 82.7㎞의 광역급행철도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030년 GTX-B 노선 개통을 목표로 최근 민자 사업자인 (주)대우건설 컨소시엄과 협상을 진행하는 등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유정복 시장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노선의 조기 착공과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시와 관련 자치구가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며, “관련 현안 과제들을 시와 관련 자치구가 긴밀히 논의해 인천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의 허브 도시로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춘모 인천복지방송 기자
choonmol@daum.net
이춘모 기자가 쓴 기사 보러 가기

주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