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아트센터인천, 시민 친화 공간으로 변신

    지난달 말 야외광장서 거리공연…오는 10월까지 매월 2·4주 토요일 저녁 공연

    이춘모 기자 (choonmol@daum.net)    2022-08-04 10:46:26

  •  

다양한 시리즈와 최고의 출연진으로 우리나라 클래식 대표 공연장으로 각광 받고 있는 아트센터 인천이 다양한 거리 공연을 통해 시민 친화적인 공간 으로도 변신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아트센터인천은 35도의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지난달 30일 저녁 야외광장에서 거리공연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연은 ‘구각노리’, ‘타미르’, 이다온 등의 순서로 진행됐으며 시민 등 1백여명이 참석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공연은 인천시가 주최하고 ㈜더원아트코리아가 주관하는 2022년 거리공연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오는 10월까지 매월 2·4주 토요일 오후 6시부터 7시30분까지 25개의 공연 예술가들이 4팀씩 순차적으로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공연에 참석한 한 시민은 “한 여름밤에 멋진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준 아트센터 인천에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아트센터 인천이 보다 대중적인 공연을 많이 개최, 시민들과 함께 호흡하는 공연장이 되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지난해부터 예술교육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 아트센터인천은 올해 신규 강좌 개설과 횟수를 대폭 늘려 공연 외의 분야에서 시민들과의 만남을 확대했으며 지난 6월 말로 모든 상반기 강좌를 마치고 일부 강좌는 그 결과물을 전시 또는 발표회를 개최하는 등 시민들에게 친숙한 공간으로 변신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장병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기획조정본부장은 “전국 최고 수준의 무대, 음향, 조명 등의 콘서트홀을 갖춘 아트센터인천이 앞으로 많은 시민들이 찾아와 즐길 수 있는 공연장으로 태어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춘모 인천복지방송 기자
choonmol@daum.net
이춘모 기자가 쓴 기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