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천시,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 지정·운영 시동

    민·관·학 협의체 구성하고 2일 첫 회의 개최

    이춘모 기자 (choonmol@daum.net)    2023-06-05 09:34:01

  •  

인천시가 성공적인 자율주행 시범운행행지구 지정, 운영에 시동을 걸었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2일, 시청 신관 회의실에서 자율주행 관련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자율주행 민·관·학 협의체’위원들을 위촉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학계, 연구기관, 민간기업 등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체는 앞으로 인천시에서 추진할 자율주행 사업분야에 대한 자문 및 조언 수행 기구로 해당 사업 종료 시까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을 위해 시와 적극 협업해 나갈 계획이다.

2일 열린 첫 회의에서는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운영계획 수립’과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운영·지원을 위한 조례’ 제정에 대해 논의했다.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는 자율주행 자동차의 연구와 시범운행을 촉진하기 위해 규제특례가 적용되는 구역을 말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027년까지 세계 최초로 완전자율주행 전 단계인 고도자율주행인 레벨4 자율주행자동차를 상용화해 전 세계 자율차를 선도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지정·운영으로 제도적, 기술적 미비점을 파악해 다가올 미래차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으로, 시·도지사의 신청을 받아 국토부 시범운행지구 위원회의 심의와 의결을 통해 올 하반기 시범운행지구를 지정한다.

현재 인천시는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지정 신청을 위해 다양한 노선에 대해 타당성 검증 및 최적 노선에 대한 운영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

김준성 시 교통국장은 “인천시 자율주행 분야의 전략적 추진을 위해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해 주시기로 하신 만큼, 인천시도 모든 역량을 모아 최선을 다하여 인천이 자율주행 분야의 메카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춘모 인천복지방송 기자
choonmol@daum.net
이춘모 기자가 쓴 기사 보러 가기

주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