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갤러리
  • 감 숲속의 화실

    마음이 부자요 작품 소재의 감성과 그 작품이 부자다.

    신재균 기자 (sjk9625@naver.com)    2022-04-18 22:11:18

  •  

 

 

현직교사인 유덕철 한국(수묵)화 작가는 세계제일의 화실을 소유한 작가다.

마음이 부자요 작품 소재의 감성과 그 작품이 부자다.

 

그가 가는 곳의 산하와 바다가 바로 그의 화실이 되며 일주일의 피로와 스트레스를 날리며, 작품에 심혈(心血)을 기울인다. 소재 또한 화실에 따라 다양한 작품이 탄생하는 유덕철 작가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유덕철 작가의 숲속의 화실은 일정한 장소가 정해진 것이 아니라 경치가 좋은 산과 계곡 들을 산책하며, 건강도 챙기고 발길이 머무는 곳에서 그림을 그립니다. 운동과 미술의 융합으로 지쳐가는 현대인들을 치유하고 스트레스를 해소 할 수 있는 새로운 Healing 예술 장르입니다. 많은 분들이 숲속의 화실에서 즐기며 늘 젊게 지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라고 유덕철 화가는 말한다.

 

동양에서는 자연 공간을 생명력이 깃든 무한하고 완벽한 상태라고 여겼다. 숲속에서 자연의 일부로 스며들어 그림을 그리면 자연의 본질을 가장 잘 담아낼 수 있다며, 어릴 적 깊은 산속 홍시를 찾아 배 고품을 채우던 그 시절이 그립다고 하는군요.

 

 

신재균 인천복지방송 기자
sjk9625@naver.com
신재균 기자가 쓴 기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