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연전시
  • 2022년 연수문화원 전통성년식 성료

    성년자들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하고 격려

    신재균 기자 (sjk9625@naver.com)    2022-05-16 23:55:33

  •  

 

인천 연수문화원(원장 방윤식)은 지난 5월 14일(토) 오후 5시 원인재(인천문화재자료 5호)에서 전통성년식을 개최하였다.

 

2013년부터 시작하여 올해 10회째를 맞이한 연수문화원 전통성년식은 성년자들이 올바른 어른으로 성장하길 바라며 성년이 된 것을 축하하고 격려하는 전통의례 행사이다. 올해는 20살이 된 2003년생 남녀 각각 4명씩 총 8명이 참여하여 성년례를 하였으며, 약 200여명의 축하객이 참석하여 성년자들을 축하하였다.

성년례는 관혼상제(冠婚喪祭)의 첫 번째 의례로 남자는 땋아 내렸던 머리를 올려 상투를 틀고 모자[冠]를 씌운다는 뜻으로 관례(冠禮)라고 하고, 여자는 머리를 올려 쪽을 짓고 비녀[笄]를 꽂는다는 뜻으로 계례(笄禮)라고 한다. 성년자들은 성년례를 통해 어른으로의 책무를 일깨우며 사회인으로 성장하는 마음가짐을 갖게 되었다.

축하공연으로 연수문화원의 문화공연팀인 <한마음풍물단>의 길놀이를 시작으로 <알펜로제 어린이요들단>, <비젼나래합창단>, <춘하추동무용단>이 함께하여 성년자와 관람객 모두 풍성하고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윤식 연수문화원장은 덕담을 통해 인생에서 한번뿐인 20살에만 받을 수 있는 성년례를 통해 더 멋지고 당당한 사회인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전하며 앞으로 문화인으로서도 전통 가치를 소중히 여기며 살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년례에 참여한 한 성년자는 자연스레 20살이 되어 성년이 된 것을 느낄 수 없었는데, 전통성년식이라는 특별한 경험을 통해 어른으로 인정받은 느낌이다고 말했다.

신재균 인천복지방송 기자
sjk9625@naver.com
신재균 기자가 쓴 기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