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1919년< 3.1절 그날의 정신을 되새기며 >

    3·1운동을 우리 후손들에게 알리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생각한다

    김정일 기자 (kji4189@naver.com)    2021-02-25 10:58:28

  •  

인천보훈지청 보훈과 정지영 주무관

 

3·1운동은 1919년 일제강점기에 벌어졌던 최고의 민족운동이다. 한민족이 일본의 식민통치에 항거하고, 독립선언서를 발표하여 한국의 독립의사를 세계만방에 알린 날이다. 2021년 신축년, 벌써 올해로 102주년 3·1절이다.

 

3·1절 하면 나 역시 그러하듯이 많은 분들이 ‘대한독립만세’를 떠올릴 것이다. 3·1절은 우리 민족 모두가 한마음으로 직업, 계층,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일본 제국주의의 침탈에 맞서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친 뜻 깊은 날이다.

 

인천에서도 3·1운동은 학생을 중심으로 지역 유지층, 의열 청년, 노동자, 농민, 상인, 종교계 등 각 계층을 망라해 참여했고 많은 애국지사가 검거됐으며, 특히 그 당시 유일한 공립보통학교(현 인천창영초등학교) 고학년 학생들이 항일동맹 휴학을 일으키고 학생들이 거리로 나와 독립만세를 외쳐 옥고를 치르기도 하였다.

 

비록 일제의 무자비한 탄압으로 많은 희생자가 나왔지만 우리의 자주독립의지를 세계에 널리 알리고, 체계적인 독립운동 전개한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있게 한 우리나라 민족주의 운동의 출발점이라는데 큰 의의가 있다하겠다.

 

오늘의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것은 가장 어려운 순간에 나라를 위해 모든 것을 헌신하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님들이 계셨기 때문임을 우리들은 잊지 말아야 한다.

 

일제의 총칼 앞에서 분연히 일어섰던 선열들의 헌신과 희생정신을 선양하는 일은 오늘을 사는 우리가 지켜나가야 할 최고의 덕목이라 생각한다.

 

이는 거창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숭고한 날이니 엄숙한 기념식만을 떠올릴 수 있겠지만, 카드 뉴스, 짧은 영상, SNS 이벤트 등 어떤 형태이건 우리가 선열들을 잊지 않고 선양함으로써 우리가 이 날을 잊지 말아야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우리 후손들에게 알리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생각한다.

 

김정일 인천복지방송 기자
kji4189@naver.com
김정일 기자가 쓴 기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