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갤러리
  • 남한산성 돌 조각 공원

    이 많은 유물들을 집중 관리 후세에 전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신재균 기자 (sjk9625@naver.com)    2022-09-29 21:57:07

  •  

 

 

남한산성(南漢山城)의 돌 조각공원

 

남한산성(南漢山城)은 고구려, 백제, 신라가 각축을 벌이던 삼국시대 당시 백제인들에게

남한산성은 한강과 더불어 매우 중요한 거점이었다.

 

고려사와 세종실록지리지를 보면 백제 온조왕 13년에 남한산성을 쌓았다는 기록이 있다.

삼국사기 등 일부 기록에는 통일신라시대에 축성되었다고 한다.

이후 남한산성은 시대가 변해도 늘 중요한 요새 역할을 담당했다.

튼튼한 성벽은 산의 지형을 따라 만리장성처럼 이리저리 휘어지고 굽어지면서 뻗어간다.

성벽 바로 옆으로 난 산책로를 따라 걷다보면 서울시내와 성남시내도 한 눈에 조망된다.

 

 

돌 조각 공원

 

들리는 이야기로는 이곳은 개인 사유지로서 20여 년간에 걸려 수 천점의 석 조각품을

전국에서 모집, 설치하던 곳으로서 내막은 잘 모르겠으나 관리가 부실하여 보는 이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

특히 이 많은 각양각색의 맷돌 과 다듬잇돌은 버려지다시피 방치되어있다.

 

행정상으로는 광주시로 되여 있는데 이 아까운 유물들을 방치하여 산업쓰레기가 뒤엉켜있고, 나뭇잎과 잡풀에 덮혀

있음에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광주시에서 지주와 상의하여 시 차원에서 재설치 공원 화 하여 관리하고 입장료를 받고 관리하여 우리의 많은

유물들을 집중관리 보호하여 후세들에게 전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2022년9월 전화확인 결과로는 현재 큰골집 식당주인이 바로 돌 조각공원 을 관리한다고한다.

현장위치 확인은 (큰 골집-TEL : 031-8008-5155) 이 전화로 하세요.

동영상 속 전화번호는 주인들이 다 바뀌었습니다.

 

 

신재균 인천복지방송 기자
sjk9625@naver.com
신재균 기자가 쓴 기사 보러 가기